사회적경제 in Guro

현재 위치

Home > 사회적경제 in Guro > 사회적경제 > 협동조합

협동조합

제목 IT개발자들이 주인이 되는 일터 <한국아이티개발자협동조합>
등록일 2015-03-05
조회수 2,4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C공감

 

 

이미지

 

 

“IT업계의 하도급 관행은 유명합니다. 개인사업자인 IT개발자들은 보통 대기업과 계약을 맺고 일을 하는데, 이때 심하게는 7-8차에 이르는 연쇄 하도급이 발생합니다. 대부분 주요 프로젝트는 대기업 계열사가 체결하고 개발자의 손에는 극히 적은 보수만 남게 되죠. 6개월 밤새 일해서 3백만원 급여를 손에 쥐는 일도 허다합니다. 임금이 체불되어도 책임소재를 따지기 어려운 구조입니다. IT 개발자들의 최소한의 권리를 보호하고 안정적인 삶을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IT 개발자 협동조합이 탄생한 첫 번째 이유입니다.”

 

한국IT개발자협동조합은 과도한 인력 하도급으로 왜곡된 IT 업계의 관행을 끊고 IT개발자들이 직거래를 통해 수요자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신뢰성 높은 소프트웨어를 공급한다는 취지로 2013년 설립된 협동조합입니다.

 

이미지

IT개발자협동조합 오철 경영이사는 조합원들에게는 적정한 보수를 제공하고 계약업체에는 관리비용을 낮춰 불합리한 IT 시장의 구조를 조금씩 바꿔가는 것이 한국IT개발자협동조합의 목표라고 말합니다. 한마디로 IT 거래에 있어 투명성과 신뢰를 쌓겠다는 것입니다.

 

설립 2년이 다되가는 IT개발자 협동조합의 이러한 목표와 실험은 꽤나 성공적으로 보입니다.

사실 협동조합 설립 초기에는 일감이 없어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협동조합 단체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와 실력을 검증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 아유였지요. 그러나 오랜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잇따라 굵직한 사업을 연달아 수주하면서 어느새 신뢰가 쌓여가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강남의 특급호텔 법인과 수억원대의 통합정보시스템 개발사업을 수주하며 사업적 능력을 검증받기도 하였습니다. SI사업, 홈페이지 개발, 제작 등 웹에이전시 사업, IT컨설팅, IT아웃소싱 인력소개 등 기본 사업 분야에서 원청사의 계약요청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개발자협동조합은 국민TV 미디어협동조합과 홈페이지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하며 협동조합 간의 협력 모델 사업 등을 진행하기도 하였습니다.

 

조합 가입을 원하는 IT인력들의 문의와 참여도 늘며 조합원 수도 급격하게 늘었습니다. 협동조합을 통해 IT 노동자들이 정당한 대접을 받고 문턱 없고 정년 없는 안정적인 일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기회를 제공받게 되면서, 하도급 단계의 맨 아래에서 피해의식에 사로잡혔던 이들은 이제 협동조합의 주인으로 새롭게 태어나고 있는 것입니다.

 

IT개발자 협동조합의 성공 요인은 무엇일까요.

 

오철 이사는 그 첫 번째로 인적 파워를 듭니다.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 조합원들이 IT 프로그램 업계에서 20년 전후의 경력을 갖춘 수석기술자와 전문 경영인으로 이 분야에 잔뼈가 굵은 전문가들입니다. 아무래도 이들이 갖고 있는 노하우와 경험이 업계의 신뢰도와 추진력을 발휘하도록 한 것으로 보입니다.

 

두 번째로는 협동조합 초창기 상근 인력들의 투지와 희생정신입니다. 협동조합이 자리를 잡고 매출이 나기까지는 사실 어려가지 어려움이 부딪치게 됩니다. 이때 자금이나 희생과 소통 문제에 있어 내부적으로 버틸 힘을 갖고 있느냐가 협동조합으로서 성공 여부에 중요한 요인이 된다는 것입니다.

협동조합 만드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때부터가 시작입니다. 리더 혼자 끌고 나갈 수 있는 시스템도 아닐 뿐더러 자금을 모으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당사자들 간의 갈등조정 역할도 중요합니다. 어떻게 신뢰를 바탕으로 초기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것인가가 협동조합 성공의 관건입니다.”

 

IT개발자협동조합은 조합의 경쟁력을 발판삼아 향후 2년 내 365명이상의 조합원을 구성, IT산업의 양적·질적 인프라를 넓힌다는 계획입니다. 무엇보다 5년 내 전국 8도 지사를 설립하고 한국IT중앙회로의 성장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오철 경영이사는 조합의 사업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IT개발자들의 권익 향상과 삶의 질적 수준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방안들을 찾아 발굴하겠다고 말합니다. 단순히 조합원들의 일거리를 제공하는 사업에 머무르지 않고 개발자 스스로가 주인의식을 갖고 IT산업을 이끄는 리더가 되도록 하는 일터를 만들겠다는 포부입니다.

 

업체명 : 한국IT개발자협동조합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72 한신IT타워 817

TEL : 02)313-0773

http://kodec.or.kr